"제주도는 민간위탁사업 직접고용 방침 당장 수립하라"
"제주도는 민간위탁사업 직접고용 방침 당장 수립하라"
  • 강경태 기자
  • 승인 2019.02.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제주지역본부는 12일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는 251개 민간위탁사업에 대한 직접 운영·고용 방침을 당장 수립하라도민과 노동자의 의견을 수렴해 정규직 전환과 운영방침을 민주적이며 투명하게 수립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서울, 경기, 광주 등 지방자치단체가 직접고용, 예산 편성 등 민간위탁사업을 직접 운영하는 방안을 수립하고 있다하지만 제주도정은 중앙정부 지침만을 해바라기처럼 바라볼 뿐 적극적인 노력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광역환경관리센터 등 이윤추구 사업이 아니라 제주도가 직접 책임지고 운영해야 하는 사업이라며 자회사 전환 및 민간위탁 운영에 반대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