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린 임금 요구하며 업체 대표 위협한 중국인 입건
밀린 임금 요구하며 업체 대표 위협한 중국인 입건
  • 김종광 기자
  • 승인 2019.02.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린 임금을 달라며 건설업체 대표 집을 찾아가 대표를 위협한 30대 중국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동부경찰서는 밀린 임금을 받지 못하자 건설업체 대표를 흉기로 위협한 중국인 불법체류자 류모씨(38)를 특수폭행 혐의로 입건, 조사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류씨는 지난 10일 오후 1시40분께 제주시 화북동에 위치한 건설업체 대표 A씨(35)의 집을 찾아가 멱살을 붙잡고 흉기로 위협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류씨는 4개월 동안 일한 임금 700여 만원을 받지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