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보건소, 홍역 감시체계 종료…신속 대응으로 확산 막아
서부보건소, 홍역 감시체계 종료…신속 대응으로 확산 막아
  • 조문욱 기자
  • 승인 2019.0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서부보건소(소장 오용학)가 지난 129일 도내 처음으로 홍역확진환자 발생 후 홍역추가환자 감시체계3주간 운영하면서 최대 잠복기인 3주간 추가 환자가 발생하지 않아 190시를 기해 감시체계를 종료했다.

제주시 서부보건소는 확진 환자 발생 이후 환자 가족과 환자와 함께 여행한 동행자, 환자가 확진 판정 전 찾은 병의원 의료진 및 해당 병의원을 찾았던 외래환자 등 46명을 대상으로 3주간 3주간 전화, 문자 메세지, 상담 등을 진행했다.

또한 접촉자 중 발열 및 발진 등 홍역증상이 있을 경우 외부 접촉 없이 진료를 받을 수 있는 선별진료소(제주대학교병원, 서귀포의료원)로 이송 체계 등을 마련했다.

이와 함께 의료진 및 가족 등 밀접촉자 24명의 면역력 확인을 위한 검사를 진행해 홍역추가 감염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하는 한편 홍역면역력이 없거나 불완전한 것으로 확인된 접촉자 5명에 대해서는 예방 접종을 실시했다.

한편 제주시 서부보건소 관계자는 홍역환자가 전국적으로 발생하고 있고 해외유입사례도 지속되고 있는 만큼 홍역 예방접종, 손 씻기, 기침예절 지키기 등 철저한 개인위생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조문욱 기자 mwcho@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