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경제, 건설 부문 침체 지속…관광 부문 부진 완화
제주경제, 건설 부문 침체 지속…관광 부문 부진 완화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9.0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제주경제는 건설 부문의 침체가 지속되고 있고, 관광 부문은 부진이 다소 완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한국은행 제주본부가 발표한 최근 제주지역 실물경제동향에 따르면 1월 중 건축 착공면적은 주거용을 중심으로 전년 동기 대비 증가세(8.3%)로 전환됐지만 건축 허가면적은 감소세(-24.4%)를 지속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지난해 12월 중 건설 수주액은 토목을 중심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13.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월 중 관광객수는 외국인 관광객의 증가세가 이어져 지난해 6(1.5%) 이후 7개월 만에 전년 동기 대비 증가(1.8%)한 것으로 나타났다. 내국인 관광객 감소폭(-2.7%)도 전달(-6.4%)에 비해서는 다소 축소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2월 중 농산물 출하액은 월동채소 가격 하락 등으로 감소했고, 수산물 출하량도 양식넙치 등을 중심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제조업 생산도 비광속광물과 식료품을 중심으로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