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숙박시설 과잉공급…道, 민·관 합동 대응 강화
도내 숙박시설 과잉공급…道, 민·관 합동 대응 강화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9.0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 숙박시설 과잉 공급으로 숙박업계에 찬바람이 불고 있는 가운데 제주특별자치도가 대책회의를 구성하는 등 대응에 나선다.

제주도는 민·관 합동 대책회의를 구성해 숙박업계와 상생·발전 방안 모색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제주도에 따르면 도내 숙박시설은 지난해 12월 기준 5180개소에 7만1790실로, 2013년 2292개소에 3만6335실과 비교해 2배 이상 늘었다.

이에 따른 경쟁 심화와 기존 숙박시설 노후화, 불법 숙박업소 난립, 관광경기 침체 등에 대한 해결방안을 찾고 시장변화에 대응할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제주도는 숙박업계와 상생협의체를 가동해 현장의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할 수 있는 창구를 일원화하고, 대책회의를 정례화해 지속가능한 발전방안에 대해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제주도는 다만 불법 숙박업 시설에 대해서는 상시 감시체계를 가동, 행정시 및 자치경찰 등과 불법숙박 단속 보안관제를 운영하고, 안전·위생·소방 등의 분야에 대한 관리도 보다 촘촘히 추진할 방침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제주형 숙박시설 관리체계를 본격 가동해 제주관광의 경쟁력을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