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해년 새 희망을 품고 ‘청마’가 달린다
기해년 새 희망을 품고 ‘청마’가 달린다
  • 고동수 기자
  • 승인 2019.0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의 마라톤 시즌을 여는 ‘2019 제주新보 국제청정에코마라톤대회(청마)’가 내일(23일) 제주시 조천·구좌 해안도로 일대에서 열린다. 봄이 오는 소리를 들으며 제주시 동부 해변을 달리는 청마는 제주新보가 주최하고 제주도육상연맹이 주관하며, 제주도가 후원하고 있다.

‘탄소 없는 섬 제주’를 주제로 해 제주의 청정이미지를 국내외에 알리는 대표 축제인 청마는 조천운동장을 출발해 에메랄드빛 바다를 낀 해안도로를 따라 신흥리 관곶~함덕해수욕장~구좌읍 월정리를 순환하는 환상의 명품 코스에서 펼쳐진다. 이날은 날씨도 쾌청해 해풍과 벗하며 달리기에 적당하다고 한다.

레이스는 풀코스(42.195㎞), 하프코스(21.0975㎞), 일반코스(10㎞), 건강코스(5㎞)로 나눠 펼쳐진다. 올해는 관광객은 물론 외국인들도 다수 참가해 세계인이 함께하는 국제대회의 면모도 갖췄다. 안전한 대회를 위한 준비도 마쳤다. 제주도자치경찰단, 제주도자치경찰단 주민봉사대, 해병대전우회 제주지회, 조천읍 해병대전우회, 제주동부소방서, 제주동부보건소, 한라병원, 한국병원, 대한적십자사 재난대응봉사회, 조천119센터(조천·함덕·신촌)의용소방대, 김녕의용소방대, 조천읍바르게살기운동협의회 등은 코스 곳곳에서 대기하며 교통통제와 응급의료 지원에 나선다.

도민 통합 축제에 걸맞게 제주도자원봉사센터, 한국자유총연맹 제주시지회, 제주여성외국어자원봉사회, 산지천보존사랑회, 태고보현봉사단, 연금나눔이봉사단 등은 코스 안내와 급수 제공 자원봉사를 펼치며 청마의 레이스를 응원한다.

청마는 마라톤 동호인과 가족, 도민들이 즐기는 한마당 축제다. 참가자들은 완주의 기쁨을 누리며 자신만의 ‘영웅 스토리’를 쓸 것이다. 그들의 도전을 응원하고 감사드린다. 대회 당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 일부 구간에서 차량 통행이 통제된다. 본의 아니게 불편을 끼쳐 드리게 된 데 대해 죄송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 도민과 관광객들의 양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