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청마마라톤 힘찬 스타트…제주의 봄 연다
제3회 청마마라톤 힘찬 스타트…제주의 봄 연다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9.02.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전 9시 제주시 조천운동장서 출발
3000명 건각 참가한 축제 한마당

기해년(己亥年) 제주의 봄을 열 탄소 없는 섬 제주’ 2019 제주보 국제청정에코마라톤이 23일 제주시 조천운동장에서 힘차게 출발했다.

제주보가 주최하고, 제주특별자치도육상연맹이 주관하는 대회는 이날 오전 9시 총성 소리와 함께 풀코스(42.195), 하프코스(21.0975) 참가자들이, 이어 일반코스(10)와 건강코스(5) 참가자들이 각각 첫 발을 내디뎠다.

3000여 명의 건각은 조천운동장을 출발해 에메랄드빛 바다를 낀 해안도로를 따라 신흥리 관곶~함덕해수욕장~동복리 해안~월정리 해변 등 제주시 동부 해안지역을 달리게 된다.

풀코스는 조천운동장에서 출발해 월정리 해변에서 되돌아오고, 하프코스는 함덕해수욕장을 지나 동복리 반환점을 돌아 집결지인 조천운동장에서 레이스를 마무리한다. 일반코스는 함덕해수욕장 반환점을 돌고, 건강코스는 신흥리 관곶을 되돌아온다.

출발 장소인 조천운동장에서는 어묵 시식코너와 에코백 만들기 체험, 전기차 시승코너 등 다양한 부스가 운영되고 있다. 오후에는 푸짐한 상품이 걸린 경품 추첨도 예정됐다.

특히 참가자 안전을 위해 제주도자치경찰단, 제주도자치경찰단 주민봉사대, 해병대전우회 제주지회, 조천읍 해병대전우회, 동부소방서, 동부보건소, 한라병원, 한국병원, 대한적십자사 재난대응봉사회, 조천119센터(조천·함덕·신촌)의용소방대, 김녕의용소방대, 조천읍바르게살기운동협의회 등이 코스 곳곳에서 대기하며 교통 통제와 현장 의료지원에 나서고 있다.

올해로 세 번째를 맞은 이번 대회는 전문 마라토너와 동호회원은 물론 외국인들도 참가해 제주도민 대통합의 장이 되고 있다.

한편 대회가 열리는 구간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 교통이 통제된다. 주최 측은 도민과 관광객들은 다소 불편하더라도 참가자들의 안전을 위해 사전 교통통제 상황을 확인하고, 우회도로를 이용해 달라며 협조를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