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과 아름다운 절경 벗 삼아 달려 영광"
"도민과 아름다운 절경 벗 삼아 달려 영광"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9.0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임스 최 주한 호주대사 하프코스 완주…"마라톤은 삶의 기초"

“너무나 아름다운 청정한 제주해변을 보면서 제주도민과 함께 달리 수 있어 영광이었고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2019 제주新보 국제청정에코마라톤 명예 홍보대사인 제임스 최(James Choi) 주(駐)한 호주대사가 하프코스(21.0975㎞)에 도전했다.

마라톤 애호가인 최 대사는 부임지마다 그 나라와 지역을 대표하는 마라톤 대회에 꾸준히 출전하고 있다.

제주에서 열리는 마라톤대회에 두 번째로 참가한 최 대사는 지난 2005년 마라톤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그는 “마라톤을 시작한 이후 풀코스는 9번, 하프코스는 수십 번 완주했다”며 “컨디션이 완벽하지 않아 골인 지점을 앞두고 조금 힘들긴 했지만 이번 대회의 코스는 제주해변을 보면서 달릴 수 있어 아주 좋은 코스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마라톤을 하면서 목표를 가지고 운동을 하다 보니 일을 할 때에도 동기부여가 되는 등 좋은 영향이 된다”며 “최근 현대사회에서 일과 삶의 균형을 이루는 ‘워라벨’이 중요시 되는데 마라톤은 내 삶의 기초가 되고 있다”고 마라톤의 장점을 밝혔다.

최 대사는 지난 1월 이번 대회 홍보대사로 위촉됐고, 이번 대회에 참가해 도민들과 함께 달리며 저탄소 미래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2016년 12월 한국에 부임한 그는 1961년 한국-호주 수료 이후 첫 한국계 호주대사다. 1970년 서울에서 태어나 네 살 때 호주로 이민 갔으며, 1994년 호주 외교관 시험에 합격했다.

이후 정통 외교관의 길을 걷고 있으며, 부임지 마다 마라톤 대회에 꾸준히 참가하며 지역의 문화와 정체성을 체험하고, 현지인들을 이해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