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 공사 갑질 주장, 대책 마련해야
마을 공사 갑질 주장, 대책 마련해야
  • 고동수 기자
  • 승인 2019.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건설기계협의회 회원들이 지난 26일 작심하고 거리로 나선 것을 보면 마을 단위 공사 현장에서 지역 대표와 시공업체 간 갈등이 심각한 모양이다. 이들의 주장에 따르면 마을 내에서 공사할 때마다 마을 대표자들의 갑질로 힘들다는 것이다.

이를테면 이장과 청년회장 등이 자신들이 구매했거나 관리하는 장비만을 투입하도록 마을 규정을 만들어 다른 이의 참여를 원천 봉쇄하고 있다는 것이다. 다른 지역의 건설장비를 이용하면 마을발전기금 명목으로 1일 1만원 이상의 커미션을 요구하고, 이에 불응하면 실력으로 공사를 저지하고 있다. 그러면서 특정 마을과 30여 건의 마을발전기금 등을 사례로 들었다.

향후 진상 조사를 통해 확인해야 하겠지만, 이런 주장이 나왔다는 자체가 바람직하지 않다. 마을 단위 공사 현장에서 이른바 ‘민-민’ 갈등이 벌어지고 있는 것은 유감이다. 제주도가 제대로 들여다봐야 한다. 그동안 관행적이며, 음성적으로 행해졌던 것이 곪아 터진 것인지, 일부 사안이 침소봉대한 것인지 등을 꼼꼼하게 살펴야 할 것이다.

사실 업체로선 불황으로 일감마저 줄어드는 상황에서 마을 대표자라며 나서서 온갖 간섭을 하고 그럴싸한 명목으로 뒷돈마저 요구한다면 분통이 날 수밖에 없다. 이럴 경우의 총궐기는 당연하다. 반대로 이장 등 마을 인사의 입장에선 억울해할 수도 있다. 주민 대표라는 점에서 시공 상태의 확인은 물론 안전사고와 소음 및 먼지 발생 등을 우려해 깐깐한 잣대를 들이대고 여러 의견을 제기하다 보면 이것이 갑질로 비칠 수도 있기에 그렇다.

제주도의 대처가 중요하다. 이번 건과 관련해 협회는 제주도에 예전에도 수차례 민원을 제기했지만, 해결 의지를 보이지 않았다고 했다. 이런 주장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성의껏 임해야 한다. 진상 조사 후 사실로 드러나면 책임을 묻고, 재발 방지책을 마련해야 한다. 도내 전체 마을의 명예와도 직결된 사안이기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한다. 마을회와 협회의 의견을 수렴한 관련 매뉴얼이 필요해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