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의원연맹, 11일 한일관계 해법 모색 토론회
한일의원연맹, 11일 한일관계 해법 모색 토론회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3.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일의원연맹(회장 강창일, 더불어민주당·제주시갑)은 원혜영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도 부천시 오정구)과 공동으로 11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8간담회실에서 한일관계 해법 모색 토론회 : 한일관계, 이대로 괜찮은가?’를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날 토론회는 최은봉 이화여대 교수가 사회를 맡은 가운데 주일대사를 지낸 최상용 고려대 명예교수가 기조발제에 나선다.

특히 1998년 당시 김대중 대통령과 오부치 일본 수상이 발표한 ‘21세기 새로운 한일파트너십 공동선언’(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준비에 참여했던 최상용 전 주일대사는 기조발제를 통해 현 상황에서 필요한 미래지향적 한일관계를 만들어가기 위한 고언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또 남기정 서울대 일본연구소 교수도 발제를 통해 한일관계가 처한 상황을 진단하고 이를 풀어가기 위한 해법을 전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강창일 회장은 위안부 화해·치유재단 해산, 대법원의 강제동원 피해자에 대한 배상판결, 우리 군함에 대한 일본초계기의 근접 비행 등으로 한일 관계가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상황이다. 동북아 평화와 안정을 도모하는데 현 상황은 누구에게도 바람직하지 않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라며 한반도 비핵화, 내년 도쿄올림픽 등 양국이 협력해야할 과제가 많은 만큼 현재 상황을 풀기 위한 해법의 모색이 시급하다고 토론회 개최 배경을 설명했다.

국회=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