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 임재영 기자, 韓 최초 뉴질랜드 울트라마라톤 완주
동아 임재영 기자, 韓 최초 뉴질랜드 울트라마라톤 완주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9.0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0㎞ 부문 35시간7분7초 기록
한국인 최초로 뉴질랜드 타라웨라 100마일(약 160㎞) 울트라 마라톤대회에 참가해 완주한 임재영 동아일보 제주 주재기자
한국인 최초로 뉴질랜드 타라웨라 100마일(약 160㎞) 울트라 마라톤대회에 참가해 완주한 임재영 동아일보 제주 주재기자

제주 출신 임재영 동아일보 제주 주재기자(55)가 한국인 최초로 뉴질랜드 타라웨라 100마일(160) 울트라 마라톤대회에 도전해 완주하는 쾌거를 이뤘다.

임재영 기자는 지난달 9일 오전 4(현지시간) 뉴질랜드 로토루아 지역의 로토루아박물관을 출발해 제한시간(36시간) 이내인 35시간77초를 기록하며 결승선이 마련된 로토루아 에너지이벤트센터에 도착했다.

한국인이 이 대회에 출전해 완주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임 기자는 “‘정신력으로 버틴다는 말의 의미를 새삼 깨달았다. 왼쪽 무릎 부위 근육통으로 걸음을 내딛는 자체가 고통이었지만, 시야에 하나둘씩 들어오는 아름다운 건물과 길가에서 응원하는 관중의 목소리에 힘을 얻어 결승선을 넘을 수 있었다라며 완주 소감을 말했다.

임 기자가 참가한 이 대회는 국제트레일러닝협회(IRTA)가 인증한 울트라 트레일 월드투어(UTWT) 중 하나다.

이번 대회는 세계 37개국에서 13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50, 102, 160등의 부문으로 나눠 치러졌으며, 이 중 160레이스는 타라웨라산과 7개 호수 등을 지나는 코스로 짜졌다.

코스 오르막을 합친 누적 해발고도는 5300m인데, 이는 한라산을 성판악 코스로 정상까지 5번가량 왕복하는 난도이다.

임 기자는 앞서 지난해 2월 열린 스페인 그란카나리아 125울트라 트레일러닝 대회에서도 한국인 최초 완주란 기록을 남긴 바 있다.

한편 임 기자는 사막마라톤의 원조인 사하라사막마라톤(MDS) 250를 비롯해 전 세계 트레일러닝 대회 가운데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울트라트레일몽블랑(UTMB) 101, 비브람 홍콩 100, 울트라 트레일 호주(UTA) 100등을 완주하며 세계적인 유명 트레일러닝 대회를 국내에 알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