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장들 농어촌 살리기에 매진해야
조합장들 농어촌 살리기에 매진해야
  • 고동수 기자
  • 승인 2019.03.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가 어제(13일)로 막을 내렸다. 제주에선 지역농협 19곳을 비롯해 감협, 수협, 축협, 양돈농협, 산림조합 등 32개 조합에서 임기 4년의 조합장이 탄생했다. 먼저 당선자들에게 큰 박수와 축하를 보낸다. 그리고 최선을 다했지만 아쉽게 패배의 고배를 마신 이들에게도 진정으로 위로의 뜻을 전한다.

이번 선거는 단독 출마한 5개 조합을 제외한 27개 조합에서 치러졌다. 모두 74명이 후보로 나서서 평균 경쟁률 2.3대 1을 기록할 만큼 득표전이 치열했다. 이번 전체 투표율(79.8%)을 봐도 조합원과 도민적 관심이 얼마나 뜨거웠는지를 알 수 있다. 그만큼 조합원은 물론 지역사회가 조합장에게 거는 기대가 크다 할 수 있다.

조합장은 막강한 권한과 높은 대우로 농어촌지역에선 ‘꽃 자리’다. 연봉은 조합 규모에 따라 차이 있지만 1억원 대에 이르는 곳도 있다. 직원 인사권을 비롯해 농협 사업권, 대출한도 조정, 예산 재량권, 농산물 판매 등 권한도 적지 않다. 조합원 경조사비와 자녀장학금, 교육견학 지원 등 다양한 복지사업으로 인심을 얻기에도 좋다.

반면에 조합장에게 집중된 과도한 권한과 혜택을 견제할 수단은 부족하다. 조합원들 사이에서 조합장의 권한을 축소하고, 조합원의 경영 참여를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은 것도 이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전국농민회 도연맹과 전국여성농민회 도연합회가 최근 ‘제주농협 개혁위원회’ 구성을 요구하고, 선거 기간 동안 조합장 출마자들을 대상으로 ‘제주 농협 의제’를 통해 농협 개혁을 촉구한 것은 의미가 크다. 여기에 정치권도 힘을 보태 제도 개혁에 나섰으면 한다. 그것이 농어민과 농어촌을 위하는 일이다.

농어촌이 어려움에 처한 만큼 조합장의 역할은 더욱 중요해졌다. 혁신적인 사고와 실천으로 농어촌도 살리고 지역사회의 변화와 발전을 끌어내야 한다. 농어촌은 지난 시기보다 앞으로가 더 큰 변화를 맞을 것이다. 어떤 경쟁력을 갖고 대응할 것인지도 고민해야 하는 것이 조합장의 몫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