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경제, 건설 부문 부진…관광 다소 개선
제주경제, 건설 부문 부진…관광 다소 개선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9.0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제주본부, 최근 제주지역 실물경제 동향

최근 제주경제는 건설 부문의 부진이 지속되고 있는 반면 관광 부문은 다소 개선된 것으로 분석됐다.

14일 한국은행 제주본부가 발표한 최근 제주지역 실물경제 동향에 따르면 2월 중 제주지역 건축착공면적은 전년 동기에 비해 큰 폭 감소(25.2%)했고, 건축허가면적도 감소(12.1%)한 것으로 나타났다.

2월 중 관광객 수는 외국인 관광 호조에 힘입어 증가폭이 확대됐다. 특히 내국인은 지난해 5월 이후 10개월 만에 증가로 전환됐다. 지난해 2월 폭설과 한파 등 기상악화와 평창올림픽 개최 등으로 내국인 관광객이 줄었던데 따른 기저효과가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1월중 농산물 출하액은 설 연휴전 만감류 출하 확대로 증가했고, 수산물 출하량도 갈치와 고등어를 중심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1월중 수출은 반도체 등 전기·전자제품이 크게 줄어, 전반적으로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