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문화 향유 기회 확대된다
취약계층 문화 향유 기회 확대된다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호형 의원, 아트센터·서귀포예당 운영 조례 개정안 발의
유료 기획공연 10% 범위 내 무료관람권 지원 내용

앞으로 취약계층이 제주아트센터와 서귀포예술의 전당에서 열리는 유료 기획공연을 보다 쉽게 관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박호형 제주특별자치도의원(더불어민주당·일도2동 갑)제주아트센터 설치 및 운영 조례’, ‘서귀포 예술의 전당 설치·운영 조례일부개정안을 제370회 임시회에 상정했기 때문이다.

개정안에는 제주의 대표 공연시설인 아트센터와 서귀포예당이 기획·초청하는 유료 공연에 대해 유료입장권 10%의 범위 내에서 무료입장권을 발행해 취약계층 등을 지원한다 내용이 담겨있다.

제주도문예회관은 유료 입장권 가운데 10% 범위 내에서 취약계층에 무료관람권을 지원해 오고 있고, 제주지역뿐 아니라 타시도 문예회관 역시 10~20% 범위 내에서 취약계층에 입장권을 지원하고 있다.

문화소외계층을 대상으로 문화이용권이 발행되고 있지만 매년 이용률은 85~88% 정도이며, 특히 읍면지역의 고령층은 거의 이용하지 않고 있다.

박호형 의원은 제주지역은 2016년 문화예산이 1000억원 대를 넘긴 후 최근 4년간 꾸준히 늘었지만 아직도 문화예술 향유에 대한 접근성은 떨어진다다양한 계층이 문화향유에 어려움이 없도록 제도적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