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공행진하던 공동주택 가격 하향곡선
고공행진하던 공동주택 가격 하향곡선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9.0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比 2.49% 하락…2014년 이후 처음
2016년 25.6%·2017년 20.0% 상승과 대조
관광산업 부진·인구 유입 증가 둔화 영향

올해 제주지역 공동주택(아파트, 연립·다세대) 공시가격이 작년에 비해 하락했다. 관광산업 부진, 인구 유입 둔화 등으로 급등하던 제주지역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하락 반전됐다는 분석이다.

국토교통부는 14201911일 기준 전국 공동주택 공시가격()을 발표했다. 공동주택 공시가격은 44일까지 소유자 의견청취 절차를 거쳐 430일 최종 결정·공시된다.

전국 공동주택 공시가격()은 지난해에 비해 5.32% 상승했다.

제주지역은 지난해에 비해 2.49% 하락했다. 제주지역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하락한 것은 일시적으로 하락현상이 나타났던 2014(-0.2%) 이후 5년 만이다.

제주지역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2011년부터 전국 평균을 크게 웃도는 수준으로 상승해 왔다. 실제 20115.1%(괄호 안은 전국·0.3%), 20127.3%(4.3%), 20135.5%(-4.1%) 상승하다 2014년에 -0.2%로 일시적으로 하락했지만, 이후 20159.4%(3.1%), 201625.67%(5.97%), 201720.02%(4.44%) 등으로 전국 최고 상승률을 나타냈다.

이어 2018년에는 4.4%(5.02%)로 전국 평균 이하로 낮아졌고, 올해는 마이너스 수준으로 하락했다.

국토부는 제주지역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하락한 이유에 대해 인구 유입 증가세 둔화, 지역 내 관광산업 둔화 등을 원인으로 꼽았다.

국토부는 공동주택 공시가격의 현실화율이 단독주택·토지보다 높은 점을 감안해 전체 평균 현실화율은 작년 수준(68.1%)을 유지했다올해 공동주택 공시가격()은 지난 1년 동안의 시세변동분을 반영하는 수준으로 산정했다고 밝혔다.

올해 제주지역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하락했지만 최근 몇 년 동안 급격한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다른 지방에 비해서는 전반적으로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제주지역 공동주택 평균가격()150709000원으로 전국 평균(197809000)에 비해서는 낮았다. 하지만 광역도 중에서는 경기도(24382000)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특히 201481589000원이던 제주지역 공동주택 평균가격은 지난 5년 동안 6912만원(84.7%)나 급등했다.

공시가격 수준별 분포 현황을 보면 전체 공동주택 135362호 중 ‘1억원 이하48791(36.2%), ‘1억원 초과 3억원 이하78166(57.7%), ‘3억원 초과 6억원 이하7951(5.9%), ‘6억원 초과 9억원 이하358, ‘9억원 이상96호 등으로 집계됐다.

공시가격이 1억원이 넘는 공동주택 비중은 201427.4%, 올해는 63.8%2배 이상 급증했다.

국토부는 공시가격 인상으로 인한 세금·건강보험료 부담, 복지 수급 등 서민들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면밀하게 분석하고 있다서민 부담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필요시 수급기준 조정 등 관련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