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반출…고개 숙인 제주시
쓰레기 반출…고개 숙인 제주시
  • 조문욱 기자
  • 승인 2019.0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리핀 불법 수출 논란
“위탁 업체 처리 과정 문제
확인·관리 미흡해…죄송”
제주 ‘청정 이미지’ 타격
윤선홍 제주시 청정환경국장은 14일 제주시청에서 봉개동 북부환경관리센터 소각장의 압축 포장 폐기물 해외 반출 사태와 관련해 시민들에게 사과했다.
윤선홍 제주시 청정환경국장은 14일 제주시청에서 봉개동 북부환경관리센터 소각장의 압축 포장 폐기물 해외 반출 사태와 관련해 시민들에게 사과했다.

제주시의 압축 쓰레기 필리핀 불법수출 파문이 확산되는 가운데 제주시가 시민들에게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윤선홍 제주시 청정환경국장은 14일 제주시청에서 제주시 봉개동 북부환경관리센터 소각장의 압축포장 폐기물 해외 반출과 관련 브리핑을 열고 폐합성수지류(압축포장폐기)의 도외반출 과정에서 최종 처리를 철저히 확인하지 못해 제주의 청정환경 이미지를 실추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시민들게 죄송하다고 말했다.

윤 국장은 북부환경관리센터 소각장은 1200t의 소각 용량을 갖추고 있으나 시설 노후화 등으로 1143t 밖에 처리하지 못한다하지만 반입 생활폐기물량은 1213t으로 하루 70t의 잉여분이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국장은 이 때문에 20158월께부터 생활폐기물을 연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고형연료 생산시설을 가동했지만 음식물쓰레기의 혼합으로 수분함량 25% 미만을 충족시키기 못했으며, 소각장 위탁 운영업체인 A업체가 이 혼합물 처리를 민간 폐기물종합처리업체인 B업체에 위탁 처리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B업체가 20171월 압축포장폐기물 2712t을 제주항에서 선적해 필리핀 세부항으로 운송했으나 세부항에서 반송됐으며 이어 20187월 제주시 폐기물 1782t과 타 지역 발생 폐기물 등을 포함 5100t을 필리핀 민다나오섬으로 재수출했다고 밝혔다.

윤 국장은 소각장 위탁운영업체인 A측에서 B업체에 폐기물 처리 사업비를 이미 지불한 만큼 계약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 법적 대응 하겠으며 2018년부터 압축포장폐기물은 제주시 환경시설관리소에서 직접 입찰공고를 통해 업체를 선정해 국내에서 처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윤 국장은 앞으로 압축포장 폐기물을 도외 반출 시 운반 및 처리 과정을 철저히 관리해 이 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조문욱 기자 mwcho@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