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태현 "내기골프로 딴 돈 바로 돌려줘…방송 하차"
차태현 "내기골프로 딴 돈 바로 돌려줘…방송 하차"
  • 제주신보
  • 승인 2019.0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미삼아 한 행동, 공인으로서 부끄럽다"

배우 차태현(43)이 해외 내기 골프 의혹에 해명하며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겠다고 밝혔다.

차태현은 17일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해외에서 골프를 친 것은 아니고 국내에서 저희끼리 게임이라 생각하고 쳤던 것이고 돈은 그 당시 바로 돌려줬다"고 해명했다.

다만 그는 "저희끼리 재미삼아 했던 행동이지만 그런 내용을 단체방에 올린 제 모습을 보게 되니 너무나 부끄럽다. 많은 사랑을 받은 공인으로서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차태현은 "실망하신 팬분들, '12'을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너무 죄송하다. 다른 멤버들까지 피해를 주게 돼 정말 미안하다"고 고개를 숙이며 "그래서 이후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가정의 아버지로서 아이들에게, 가족들에게 너무 미안하고 반성하면서 자숙하겠다"고 덧붙였다.

전날 'KBS 뉴스9'KBS 2TV 간판예능 '해피선데이-12' 출연자 중 차태현과 김준호(44)20167월 카카오톡 채팅방에서 상습적으로 내기 골프를 한 일을 언급했고, 제작진은 이를 묵인했다고 보도했다.

같은 의혹이 불거진 김준호 측의 공식 입장은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차태현이 의혹을 일부 인정하고 '12'MBC TV '라디오스타'의 하차를 선언한 만큼 김준호도 방송 이미지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