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행 대박’ K리그 봄바람, 제주에도 불까
‘흥행 대박’ K리그 봄바람, 제주에도 불까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9.0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반 원정 6경기…최근 3경기 2무 1패로 부진
첫 홈경기 전 남은 원정 3경기서 승리 따내야
제주월드컵경기장 전경. 사진=제주 유나이티드 제공
제주월드컵경기장 전경. 사진=제주 유나이티드 제공

올 시즌 K리그가 첫 라운드부터 관중 대박을 치며 흥행몰이를 하는 가운데 그 흐름이 제주에서도 이어질지 관심이 쏠린다.

한국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하나원큐 K리그1 2019’ 1라운드 여섯 경기 총 유료관중은 79355명으로, 경기당 평균 유료관중은 13226명이다.

이는 지난해 K리그1 1라운드(총 유료관중 54854·경기당 평균 유료관중 9142)와 비교하면 무려 44.7%나 증가한 수치다.

2라운드 때는 11171명으로 감소했으나, 3라운드에서는 11291명으로 다시 늘었다. 지난 시즌 2라운드 9128명에서 3라운드 6208명으로 뚝 떨어진 것과는 대조적이다.

2019시즌에는 대다수 구단이 시즌 두 번째 홈경기에서도 첫 경기 못지않은 관중을 유지했으며, 개막전에 그치지 않고, 다음 경기까지 그 열기를 이어갔다.

하지만 제주 유나이티드(SK에너지 축구단, 이하 제주)의 경우 시즌 초반 6경기를 원정에서 치르는 데다 현재 부진을 면치 못하면서 4월 들어 처음 치러질 첫 홈경기에 관중이 얼마나 올지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앞서 제주는 지난 시즌 홈 개막전에서 4979명의 유료관중을 불러 모았고, 2017년 홈 개막전 당시에는 유료관중 5058명을 기록했었다.

올 시즌 제주는 제주월드컵경기장 잔디 교체 등의 공사로 초반 6경기를 모두 원정에서 치르고 있다. 3라운드가 끝난 현재 21패로 부진한 상태다.

리그 순위는 승점 211위까지 쳐졌다. 3라운드까지 1승도 올리지 못한 팀은 K리그1 12개 팀 중 제주와 수원 둘뿐이다.

첫 홈경기 전까지 앞으로 원정 3경기를 더 치러야 하는 상황이지만, 팬들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비난의 목소리를 내는 등 시즌 초반부터 실망감이 역력한 모양새다.

일각에서는 초반 홈경기 일정이 없는 것이 제주에 큰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개막전은 새 시즌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돼 평소보다 많은 관중이 몰리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제주의 경우 초반 6경기를 원정에서 치러 홈 시너지를 받지 못하는 데다 1, 2라운드를 만원 관중앞에서 상대팀 개막전으로 치러 선수들에게 심리적 위축으로 다가왔다는 것이다.

제주는 오는 413일 제주종합경기장 주경기장에서 열리는 전북과의 올 시즌 첫 홈경기에 6000명이 넘는 관중이 올 것으로 보고 있지만, 남은 원정에서 또다시 부진을 이어간다면 제주시 이점에도 지난 시즌 평균 유료관중인 3160명에 미치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제주는 남은 울산전, 성남전, 포항전 등 원정 3경기 모두 1만명 이상의 구름 관중 앞에서 치러야 할 공산이 크나, 심리적 부담 속에서도 반드시 승리를 따내야만 한다.

아무리 좋고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하더라도 경기력이 떨어지면 팬들은 자연스레 떨어져 나갈 수밖에 없다.

한편 제주는 무료티켓을 폐지한 2017시즌 제주종합경기장 주경기장에서 두 차례 홈경기를 치러 각각 5424, 4082명의 관중을 기록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