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장 배추김치 나트륨 함량 제품별 차이 커
포장 배추김치 나트륨 함량 제품별 차이 커
  • 홍의석 기자
  • 승인 2019.0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시민모임 시중 유통·판매 15종 대상 검사
동일 브랜드 제품이라도 나트륨 함량 들쑥날쑥

시중에서 판매되는 포장 배추김치의 나트륨 함량이 제품별로 큰 차이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9일 소비자시민모임에 따르면 시중에 판매·유통되는 포장 배추김치를 대상으로 영양성분, 표시사항 및 안전성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 조사 대상 15개 제품의 100g당 평균 나트륨 함량은 569.58mg으로 1일 영양성분기준치(2000mg)28.5%를 차지했다.

제품별 100g당 나트륨 함량은 비비고 포기 배추김치(467.33mg)가 가장 낮았고 아워홈 아삭김치 포기김치(691.95mg)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나트륨 함량이 높은 6개 제품의 100g당 나트륨 함량은 1일 영양성분기준치의 31.2~34.6%를 차지했다. 하루 2끼 김치 섭취만으로 하루 영양성분기준치의 30% 이상의 나트륨을 섭취하는 셈이다.

소비자시민모임은 같은 브랜드라도 제조일별 나트륨 함량이 최대 45.6% 차이가 나 김치의 품질 균일성을 높이기 위한 제조업체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15개 조사 제품 대부분이 영양표시를 하지 않았다. ‘한울포기김치풀무원 찬마루 서울반가 포기김치’ 2개 제품만이 영양표시가 있었고 13개 제품은 없었다.

15개 제품 모두 배합비율이 높은 2순위까지의 원재료와 고춧가루의 원산지는 국산으로 표시됐다. 가격은 100g413.7~754원으로 최대 1.8배 가량 차이가 났다.

식중독균인 바실러스 세레우스,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는 모두 기준에 적합했고 황색포도상구균은 검출되지 않았다. 중금속 검사결과 납과 카드뮴 모두 기준에 적합했다.

소비자시민모임은 김치류는 영양표시 대상 품목이 아니어서 업체들이 자율로 표시하고 있지만 소비자들의 건강한 식생활과 알권리 확보를 위해 김치류를 영양성분 의무 표시 대상으로 확대해 영양정보를 제공해야 한다식품의약품안전처에 김치류를 영양표시 대상으로 지정할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