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레슬링 메달밭 일궜다
제주 레슬링 메달밭 일궜다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9.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7회 회장기 전국레슬링대회서 금 1·은 1·동 11 차지

제주 레슬링 선수들이 전국대회에서 메달밭을 일구며 맹활약했다.

제주 선수단은 지난 12일부터 18일까지 7일간 강원도 철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37회 회장기 전국레슬링대회에서 금메달 1개와 은메달 1, 동메달 11개를 따냈다.

먼저 남자 대학부 자유형 97이하급에 출전한 권도영(제주국제대)이 결승전에서 신기성(영남대)을 상대로 판정승을 거둬 1위를 차지했다.

앞서 권도영은 8강에서 최민기(한국체대)를 판정승으로 물리쳤으며, 이후 4강에서 정재민(동아대)을 만나 부상 기권승을 따내 결승에 올랐다.

남자 일반부 자유형 61이하급 경기에 나선 송현식(제주도청)4강에서 김준영(포항체육회)을 테크니컬승으로 꺾었지만, 결승에서 최승민(구로구청)에게 폴패를 당해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현정과 김리(이상 제주도청), 김효준과 이영준, 박영준, 김민석, 안형균, 강수병, 나상인, 박준우(이상 제주국제대), 문자연(제주고)은 각각 3위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