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특별법 통과에 국회 초당적 협력” 호소
“4·3특별법 통과에 국회 초당적 협력” 호소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 희생자 유족회, 국회서 총력전…인재근 행안위원장·강창일 의원, 4월 4일 법안소위서 통과 약속

제주4·3특별법 개정안이 다음 달 1일 또는 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에서 논의될 예정인 가운데 제주 4·3 희생자 유족회(회장 송승문)20일과 21일 국회 차원의 초당적인 협력을 호소하고 있다.

제주 4·3 희생자 유족회는 204·3보궐선거 지원 유세와 일정 등의 이유로 면담을 못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나경원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김관영 원내대표실을 방문, “4·3특별법 개정안의 조속한 통과에 힘써달라는 내용을 담은 호소문을 전달했다.

또 더불어민주당 소속 강창일(제주시 갑오영훈 의원(제주시 을)과의 차담에 이어 홍영표 원내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인재근 행정안전위원장을 잇따라 면담했다.

유족들은 이날 “201712월 발의 이후 심의를 앞둔 4·3 특별법 개정안에는 추가 진상조사, 군사재판 무효, 희생자와 유족에 대한 보상, 피해자 치유 방안 등이 포함돼 있다이념이나 세력의 유불리가 아니라, 피해받은 국민에 대한 화해와 치유를 통해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자고 호소했다.

이에 인재근 행정안전위원장은 “4·370년의 한과 슬픔이 남아있는 인권유린사건이라며 특별법 개정안은 오는 4일 법안소위에서 심사하겠다. 이번엔 꼭 통과시키겠다고 약속했다.

강창일 의원도 국가 폭력의 희생자들이 더 이상 수 년 간 걸리는 사법의 영역으로 개별적인 문제 해결을 기대하기에는 희생자와 유족들의 상처가 너무 크고, 더 이상 기다릴 시간이 없다국가의 잘못을 국가가 반드시 책임질 수 있도록 특별법을 반드시 통과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최근 기존 행안위 예산소위에서 법안소위로 사보임, 법안 통과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보였었다.

유족들은 21일에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바른미래당 주승용 국회부의장 등과도 면담할 예정이다.

국회=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