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지역 태양광 발전시설 중심 개발행위 급증세
서귀포시 지역 태양광 발전시설 중심 개발행위 급증세
  • 김문기 기자
  • 승인 2019.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지역에서 태양광 발전시설을 중심으로 각종 개발행위 허가 건수가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20일 서귀포시에 따르면 최근 3년 동안 개발행위 허가 건수 및 면적은 ▲2016년 184건(27만9604㎡) ▲2017년 279건(47만7704㎡) ▲2018년 440건(112만1016㎡) 등 매년 큰 폭으로 늘어나는 추세다.

최근 3년 간 개발행위 허가가 이뤄진 903건(187만8324㎡) 중 허가 목적별로는 태양광 발전시설이 319건에 126만5292㎡로 전체 허가면적의 67.4%를 차지했다.

이어 대지 및 주차장 조성 184건(13만6398㎡), 야적장 조성 51건(12만9413㎡, 농지 개량 27건(7만4488㎡), 묘지 조성 191건(7만1419㎡), 공작물 설치 71건(4만8419㎡) 순으로 많은 면적을 차지했다.

개발행위 허가 지역별로는 성산읍과 표선면, 남원읍 등 동부지역이 전체 면적의 58.8%로 대정읍과 안덕면 등 서부지역(25.58%)보다 많았고 동지역은 15.62%에 그쳤다.

전체적으로 보면, 지난해를 기점으로 태양광 발전시설을 위한 개발이 급격히 늘었다.

실제로 태양광 발전시설 허가 규모는 2016년 22건(8만9126㎡)에 불과했지만 2017년 42건(19만5796㎡)에 이어 2018년에는 255건(98만370㎡)으로 크게 늘었다.

특히 지난해 태양광 발전시설 허가 규모는 같은 해 총 개발행위 허가 면적(112만1016㎡)의 87.5%를 차지했다.

서귀포시는 정부의 신재생 에너지 정책에 따라 태양광 발전시설로 전환되는 농지와 산지가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김성철 서귀포시 도시과장은 “개발행위가 증가한 지역에 대해서는 무분별한 개발행위 방지를 위한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며 “오름과 곶자왈, 하천 등 보전가치가 높은 지역에 대해서는 개발행위허가를 엄격하게 제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문의 서귀포시 도시과 760-2971.

<김문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