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금융시장 경고음, 제대로 대비해야
제주 금융시장 경고음, 제대로 대비해야
  • 함성중 기자
  • 승인 2019.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 금융 불균형이 갈수록 심화돼 리스크 관리가 절실한 상황이라고 한다. 무엇보다 사상 처음으로 15조원을 넘어선 가계빚이 심상치 않다. 한국은행 제주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말 도내 가계대출 규모는 15조4000억원에 달한다. 전년 동기에 비해 1조7000억원(12.3%) 증가한 것이다. 전국 평균 증가율(6.1%)보다 갑절 이상 많은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더 걱정인 건 가계빚 증가 추이다. 2015년 말 8조1535억원이던 것이 2016년 말 11조3246억원으로 한 해 동안 무려 3조1711억원(38.9%)이나 급증했다. 2017년에도 2조4292억원이 늘었다. 경기위축 상황에서도 도내 가계 빚이 현기증이 날 정도로 가파르다. 근래 정부가 대출을 억제하며 돈줄을 죄고 있다지만 가계부채는 끊임없이 질주하는 형국이다.

더욱이 지역내총생산(GRDP) 대비 가계대출 비중도 85.7%로 2017년(76.3%)에 이어 전국 최고 수준이다. 가계대출 증가율이 경제성장률을 크게 상회한다는 의미다. 소득보다 빚이 많아진다는 점에서 우려를 낳는다. 또 예금은행과 비은행금융기관의 예대율은 각각 166%, 85.9%로 전국 평균 91.1%와 78%를 크게 상회하며 그 격차가 갈수록 벌어지는 상황이다.

반면에 제주경제 성장률은 2016년 7.3%로 정점을 찍은 후 2017년 4.9%, 지난해 4% 초반대로 떨어졌다. 특히 올해는 불황으로 3%대로 추락할 거라는 전망도 나온다. 제주경제 성장 엔진이 쇠잔하고 있다는 말과 다름없다. 주력산업이 내리막길로 들어서고 고용·소비시장이 침체되며 초래한 필연적 결과라 할 수 있다.

모든 지표가 적신호를 보내는 상황이다. 가장 염려되는 건 금리가 높은 비은행권에서 돈을 빌릴 수밖에 없는 취약가구의 대출 부담이다. 상반기 중 정부의 대출상환 규제가 본격화되면 가계에 직격탄이 된다는 점이다. 차제에 부채 총량을 점검하고 그 파장을 줄일 수 있는 정책이 나와줘야 한다. 대출자 스스로도 금리 오름세의 파장을 고려해 비상구를 찾아야 할 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