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기업들, 세정지원 개선 요구 '한 목소리'
제주 기업들, 세정지원 개선 요구 '한 목소리'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9.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상의-제주세무서 간담회, 가업승계제도 개선, 세 부담 축소 등 건의
제주상공회의소는 20일 제주시 난타호텔에서 제주세무서와 간담회를 갖고 세정 분야의 제도 개선을 요청했다.
제주상공회의소는 20일 제주시 난타호텔에서 제주세무서와 간담회를 갖고 세정 분야의 제도 개선을 요청했다.

가업승계제도 개선, 자영업·소상공인 세 부담 축소, 세정지원 대상 확대 등 기업 경영애로를 해소하기 위한 세정 분야의 제도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제주상공회의소(회장 김대형)와 제주세무서(서장 이상원)20일 오전 제주시 난타호텔 회의장에서 제46회 상공의 날을 기념해 제주세무서장 초청 상공인 세정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도내 기업체 대표, 경제단체장 등 80여 명이 참석해 기업환경 여건 개선을 위한 세정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기업인들은 우선 대표적인 가업 승계 지원제도인 가업상속공제제도의 개선을 건의했다. 기업인들은 가업승계공제의 사전 요건 중 피상속인의 지분 유지 비율과 기간 완화, 사후 요건 완화 등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자영업·소상공인들의 세 부담 축소, 숙박업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업종으로의 세정지원 대상 확대 등을 건의했다.

아울러 성실납세 및 사회공헌 기업에 대한 세정 우대 수출 중소기업에 대한 부가가치세 조기 지급 요건 완화 국세 카드 납부 수수료 면제 성실 모범상공인 포상 추천 등을 요청했다.

제주세무서는 이날 올해 세정운영 방향과 중점 추진 과제를 비롯한 주요 세정지원제도에 대해 설명했다.

이상원 제주세무서장은 최근 대내외 리스크로 관광객 감소, 건설경기 침체 등 지역 기업이 힘든 상황임을 인지하고 있으며 국세청에서는 중소상공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말까지 세무조사 및 징수유예 등 다양한 세정지원정책을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세정지원 사각지대에 있는 상공인들을 포용할 수 있도록 현장 중심 소통의 장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