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장관·경찰청장, 4·3 희생자 참배하나
국방부장관·경찰청장, 4·3 희생자 참배하나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3.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 유족회 제안에 긍정 답변…4·3 해결 사업비 증액도 지원

제주4·3 희생자 추념식 71주년 기념 행사를 전후해 국방부와 경찰 수장의 4·3 영령 참배와 유감 표명이 이뤄질지 주목되고 있다.

이는 제주 4·3 희생자 유족회가 20일 오후 청와대 고위 관계자와의 면담 과정에서 이 같은 제안에 긍정적인 답변을 받았기 때문이다.

4·3 희생자 유족회는 제주 4·3 사건 당시 양민 학살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군과 경찰의 역할을 의식, “국방부장관과 경찰청장이 4·3 희생자를 기리면서 참배하고 사과해 희생자와 유가족들이 조금이나마 위로를 받길 희망한다는 취지로 이를 제안했다.

이에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긍정적인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다만 국방부나 경찰 내부의 입장과 절차도 있어 확답을 하지 않은 상황이다.

국방부장관과 경찰청장이 4·3 주간 행사에 참석할 경우 다음 달 3일을 전후해 4·3평화공원 또는 서울 광화문 광장 행사장 등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현대사의 최대 비극인 4·3사건을 놓고 대통령이 국가 공권력에 희생된 제주도민에 대해 사과한 적은 있었지만 군과 경찰 책임자의 공식적인 입장 표명은 없었다.

4·3 희생자 유족회는 또 청와대에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사업 예산 증액도 건의했다.

실제 제주도는 올해 정부의 본예산 편성을 위해 지난해 4·3 전국화·세계화 사업에 필요한 국비 29억원을 요청했지만 2억원만 반영, 인권·평화·화해·상생을 확산시키는 사업 등에 차질을 빚고 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4·3 관련 예산 확보에 관심을 갖고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수현 2019-03-20 19:56:09
4.3 사건의 피해자들이
지금까지 고통 받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국가에서
보호해 주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