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률 50% 육박 '하나뿐인 내편'? 클립도 6천500만뷰
시청률 50% 육박 '하나뿐인 내편'? 클립도 6천500만뷰
  • 제주신보
  • 승인 2019.0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반 강세 뚜렷…최수종 억울함 안 순간 최고 재생수
'하나뿐인 내편'
'하나뿐인 내편'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KBS 2TV 주말극 '하나뿐인 내편'50%에 육박하는 시청률과 더불어 온라인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드라마 트렌드와는 다소 거리가 있는 전통 가족극임에도 화제성 역시 상당 부분 견인한 것이 증명됐다.'

21일 지상파와 종합편성채널, CJ ENM등 주요 방송사의 클립 영상을 위탁받아 각종 온라인 플랫폼에 유통하는 스마트미디어렙(SMR)이 자체 통계분석시스템을 통해 지난해 915일부터 이달 18일까지 집계한 데 따르면 '하나뿐인 내편'의 온라인 재생수는 총 6475만 회를 넘겼다.

이 작품은 다소 저조한 재생수를 기록했던 초반과 달리 후반에 인기몰이했다. 102회의 경우 약 250만 뷰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102회를 비롯해 103, 105, 99, 98, 62회까지 총 6개 에피소드가 재생수 100만 회를 넘겼다.

아울러 가족극은 시청 연령대가 높을 것이라는 일반적 예상과 달리 온라인 클립 주요 시청자는 30대와 40대로 각각 23.3%, 31.8%를 차지했다. 10대와 20대 시청자를 합하면 25.1%50대 이상(19.8%)보다 높은 비율을 보였다.'

'하나뿐인 내편'은 등장인물들의 러브라인이 시작된 지난해 10월 후반부, 주인공 김도란(유이 분)과 동서 장다야(윤진이)의 갈등이 고조된 12월 말에 재생수의 변화를 보였다.

또 드라마의 메인 플롯이었던 도란의 아버지 강수일(최수종)이 쓴 살인 누명의 진실이 밝혀지기 시작한 지난달 말 즈음부터 재생수가 급상승하며 뒷심을 발휘했다.

개별 최고 재생수를 기록한 클립 역시 수일의 살인죄가 누명이었다는 것을 가족들이 알게 된 장면이다. 해당 클립은 약 75만 회를 기록했다. 또 개별 재생수 2, 5, 13, 22, 23위 등에도 이와 관련된 클립이 줄줄이 랭크됐다.

그러나 극 중간중간 답답하고 개연성 없는 전개로 타격을 받기도 했다.

도란과 수일의 관계를 알게 된 왕진국(박상원)이 수일을 쫓아내고, 왕대륙(이장우)이 도란을 의심하는 스토리가 전개된 65-66, 다야가 아버지를 죽인 살인범의 뒤를 쫓는 83-84회의 무리한 전개는 클립 재생수 하락으로 고스란히 이어졌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