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체회복사업 예산부풀리기 중단하라'
"공동체회복사업 예산부풀리기 중단하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 기자회견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는 21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강정마을 공동체회복사업이 최근 ‘제주민군복합형 관광미항 주변 지역 발전계획’으로 명칭을 바꾸고 사업의 목적과 범위까지 달라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강정주민들은 2017년 공동체회복 지원 조례를 제정하며 사업목적을 주민 공동체 회복과 마을 소득 증진으로 정했다”며 “하지만 지난달 열린 사업설명회 참관 결과 사업목적은 공동체 회복이 아닌 해군기지 주변지역 지원을 위한 지역발전 도모로 돌변했다”고 지적했다.

또 “조례를 벗어난 사업들은 주로 크루즈터미널과 그에 관련된 사업, 해군의 시설이거나 직접사업에 해당하는 것들로, 사업예산 9600억원 중 6600억원이 공동체 회복과는 전혀 상관없이 배정됐다”고 주장했다.

반대주민회는 “이렇게 예산 부풀리기로 또 다시 강정주민들의 마음을 할퀴는 것은 용서할 수 없다”며 “제주도는 강정마을 공동체 회복 사업의 목적 등이 바뀐 이유에 대해 명확하게 대답해달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