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완도 해저 전력 반발, 중재해야
제주-완도 해저 전력 반발, 중재해야
  • 고동수 기자
  • 승인 2019.0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이 추진하는 제주-완도 간 제3해저연계선 사업을 놓고 지역 갈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것이 현실화하지 않도록 제주도와 제주도의회가 중재에 나서야 한다.

도내 전력은 화력발전소 49%, 해저연계선 39%, 신재생에너지 12% 등의 비율로 충당하는 것처럼 다른 지방의 공급에 절대적으로 의존하고 있다. 그래서 항시 전력 불안감에 노출돼 있다. 이를 타개하기 위한 것이 제주-해남, 제주-진도에 이어 제주-완도 간 해저연계선을 건설하는 것이다.

하지만 이 사업에 필수적인 변환소 시설을 놓고 사업부지로 지목된 완도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거셌다. 이로 인해 당초 2020년 6월이던 사업준공도 1년 뒤로 미뤄졌다. 여기에 완도군의회가 지난해 8월 완도변환소 건설을 반대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급기야 전남도의회는 지난 3월 송전선로 건설 중지를 촉구하는 건의문을 청와대와 국회 등에 송부했다. 한전과 주민들 사이에서 중재 역할을 해야 할 지방의회까지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은 안타까운 일이다. 이로 인해 제3해저연계선 사업이 장기간 표류할까 심히 우려된다.

제주로선 제3해저연계선은 발등의 불이다. 2006년 4월과 2018년 6월의 블랙아웃(대정전)의 충격은 지금도 뇌리에 생생하다. 언제 또다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는다고 장담할 수 없다. 현재의 해저 전력 설비로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런 점에서 제주와 전남이 적극적으로 주민 설득에 나서야 한다. 지난 2016년에 이낙연 국무총리가 전남도지사로 재임할 당시 원희룡 제주지사와 한전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신재생에너지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당시 이 협약을 계기로 제3해저연계선의 조기 완공을 기대했던 점을 상기해야 한다. 제주도의회도 적극적인 행보를 통해 전남도의회와 완도군의회로 하여금 중재에 나설 줄 것을 당부해야 한다. 제3해저연계선은 제주만을 위한 것이 아니다. 제주에 여유 전력이 생기면 육지로 역송전하는 양방향 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