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의 섬, 검사 인프라 이래서야
전기차의 섬, 검사 인프라 이래서야
  • 고동수 기자
  • 승인 2019.03.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내 전기차 보급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1만6000여 대에 이른다. 이는 전국 총 전기차 5만7000여 대의 28% 수준으로 가히 제주를 ‘전기차의 섬’이라 할 수 있다. 올해도 제주에 지난해의 4799대보다 1201대 늘어난 6000대가 보급된다.

하지만 제주도의 정책이 전기차 보급과 충전소 확충에 치중하면서도 검사 장비 인프라 구축은 아예 손을 놓다시피하고 있다. 더욱이 오는 5월부터 전기차 검사기준 강화에도 불구하고 정작 검사장비를 갖춘 곳은 아예 없는 실정이다. 제주시 도련동에 위치한 교통안전공단 제주자동차검사소도 이제야 검사시설을 갖추기 위한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도내 49개 민간지정 검사 업체는 검사 장비 구입에 따른 비용 가운데 50%를 지원한다고 해도 공간 부족과 수익성 등을 이유로 거들떠보지도 않고 있다.

전기차 소유자들의 불만이 나오는 것은 당연하다. 전기차의 섬에 검사소 하나 없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는 소리다. 올해 정기검사를 받아야 할 도내 전기차는 신규 구매 후 4년이 지난 1506대, 검사 후 2년이 지난 115대 등 모두 1621대에 이르고 있다. 운전자들로선 걱정이 태산이다.

제주도는 이 문제에 적극적인 관심을 갖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민간업체를 대상으로 여론을 수렴해 검사 장비를 갖추는 데 드는 비용에 대한 지원율을 현행보다 상향 조정하는 방안을 고려해야 할 것이다. 검사대상 전기차 수와 민간업체 수를 감안해 계산하면 업체당 할당 물량은 월 2~3대에 불과하다. 이를 위해 검사장비를 신규로 구매하겠다는 업체는 극히 드물 것이다.

이에 도 당국은 공모제를 실시해 4~5개 권역별로 검사대행업체를 지정하는 것도 검토해 볼 수 있다.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전기차 보급을 확대하겠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나 다름없다. 전기차는 안전한 차라는 인식도 소비자들에게 심어줄 수 없다. 전기차 구매에 따른 보조금 지원과 세제 혜택도 갈수록 축소하는 마당에 검사 인프라 부족까지 더해져서야 되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