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추념식 앞두고 추가 희생자·유족 인정받나
4.3추념식 앞두고 추가 희생자·유족 인정받나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9.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중앙위, 희생자 130명과 유족 4951명 등 5081명 서면심사 마무리

제71주년 4·3희생자 추념식을 앞두고 5000여 명의 희생자와 유족이 정부로부터 인정을 받게 됐다.

26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4·3중앙위원회가 최근 4‧3희생자 130명과 유족 4951명 등 5081명에 대한 서면심사를 마무리함에 따라 국무총리가 주재하는 회의를 열어 금주 중에 최종 의결하게 된다.

제주도는 4·3추념식을 앞두고 4·3중앙위가 5081명의 희생자와 유족들을 최종 인정할 경우 4·3평화공원에 희생자 위패를 추가 봉안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제주도는 지난해 추가 신고를 접수한 결과, 사망 199명, 행방불명 68명, 후유장애 41명, 수형인 34명 등 342명이 희생자로 신고했다. 유족은 2만1050명이 신고를 했다.

1차 예비 심사를 맡은 제주도 4·3실무위원회는 지난 1월까지 7차 회의를 열고 지난해 신고 된 총 2만1392명 가운데 희생자 211명과 유족 6998명 등 모두 7209명을 의결했다.

예비 심사 진척률은 33.6%에 이른 가운데 4·3중앙위원회는 지난해 11월 한차례 소위원회 회의를 열었고 지난 21일에는 2차 소위원회를 열었다.

그러나 그동안 4·3중앙위 전체회의가 열리지 않으면서 지난해 추가 신고자 가운데 최종 인정을 받은 희생자와 유족은 나오지 않았다.

제주도 관계자는 “4·3중앙위에서 서면심사를 마친 가운데 금주 중에 최종 서명만 이뤄지면 5000여 명의 희생자 및 유족이 추가로 인정을 받게 됐다”고 말했다.

제주도는 수형인과 후유장애인 등 생존 희생자는 매월 70만원을, 희생자의 배우자는 30만원의 생활보조비를 지원해 주고 있다. 75세 이상 1세대 유족은 10만원을 지급하고 있다. 또 생존자 의료비와 유족·며느리 진료비를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