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사 아픔 치유…입법도 필요”
“과거사 아픔 치유…입법도 필요”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3.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영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서 이같이 말해
강창일 의원, 4·3 등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역할 주문
국가기록원 제주분원 필요성도 제기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오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오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는 27과거사의 아픔을 치유해 누구도 소외당하지 않는 사회가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진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에서 지방분권, 국민안전, 국민참여형 정부혁신, 과거사 갈등 해소를 주요 과제로 언급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진 후보자는 또 강창일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갑)으로부터 과거사 문제 해결 의지를 묻자 국가 통합차원서 필요하다고 생각한다입법적인 부분도 필요하고 정부 의지도 필요하다고 본다고 답변했다.

강 의원은 이 자리에서 공권력에 의한 민간인 학살 사건으로 제주4·3을 비롯해 여수·순천사건, 한국전쟁기 민간인 학살 사건 등이 있다과거사가 상황이 다르다. 어떤 것은 진상 규명이 끝나 명예회복해야 하는 것이 있고 여수·순천 사건은 새로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이어 우선은 순서에 따라 차근차근해나가야 한다김부겸 (행정안전부)장관이 의지를 가지고 많은 준비를 해놨다. 좀 더 발전시켜서 과거사 아픔을 치유해야 한다대통령이 말씀을 하시는데 진행되는 게 거의 없다. 적극적으로 정부가 나서서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또 국가기록원 제주 분원 설치와 지방기록물관리기관 설립에 대한 중앙 정부의 지원 필요성도 제기했다.

강 의원은 제주는 평화의 섬이다. (지리적으로 볼 때) 국가기록원 분원을 만들어야 한다기획재정부는 지방 기록도 국가 기록이라는 인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진 후보자는 잘 검토해 보겠다고 답했다.

국회=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