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출현에 제주공항 안전 위협
드론 출현에 제주공항 안전 위협
  • 김종광 기자
  • 승인 2019.03.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항 위협·테러 활용 등 침입 우려 커지는 가운데
무허가 사용 적발도…탐지 체계 미비 안전 ‘구멍’

최근 유럽과 미국의 공항에서 정체불명의 드론이 출현해 항공기 운항이 중단되는 등 공항 전체가 마비되는 소동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제주의 관문인 제주국제공항도 불법 비행 드론 침입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공항 주변 드론 침입은 항공기 안전운항을 위협하고 막대한 경제적 손실을 초래할 수 있고, 특히 항공기와 공항 시설물 테러 등에 활용될 수 있어 대응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

국토교통부가 지난해 12월 발표한 ‘드론사업 발전 기본계획’에 따르면 국내 드론 장비신고 대수는 2015년 925대, 2016년 2172대, 2017년 11월 기준 3735대로 매년 상승하고 있다. 사업 목적으로 사용되지 않는 취미용 드론은 신고 의무가 없어 실제 드론 수는 이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해가 거듭될수록 드론 수요가 크게 늘어나면서 비행 제한·금지구역 내 드론 불법 비행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제주공항 주변에서 사전에 허가를 받지 않고 드론을 날린 사례가 잇따라 제주지방항공청에 적발되기도 했다.

현재 국내에서는 공항을 비롯한 비행장 반경 9.3㎞에서의 드론 운용은 지방항공청의 승인을 받도록 규정돼 있다. 이를 위반할 시 최대 200만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이 내려진다.

현재 제주국제공항을 비롯한 대부분의 공항에서 운용하는 항공기 탐색레이더로는 드론 식별이 곤란하고, 조류 퇴치 총포에 의한 제한적 무력화만 가능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드론의 불법비행 감지와 공항 침입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공항공사는 드론 테러방지를 위해 올해 3억5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2020년까지 ‘안티 드론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 관계자는 “안티 드론탐지시스템 구축 전까지 드론 발견 시 즉시 신고될 수 잇도록 지방항공청 등 유관기관과 협력을 강화하겠다”며 “공항 내 근무자들에 대한 교육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