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섬에서 개와 공존하는 인간의 이야기
제주섬에서 개와 공존하는 인간의 이야기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4.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호브로 탐라생활/한민경

제주 성산일출봉이 보이는 오조리 바닷마을을 배경으로 사나운 개와 함께 살아가는 방법을 고민하고, 유기견을 입양하며 죽을병에 걸린 개를 살리는 과정을 통해 파양, 유기동물, 안락사 문제를 이야기하는 호호브로 탐라생활이 출간됐다.

전직 카피라이터였던 저자는 7년 전 홀연 제주도로 내려가 게스트하우스를 열었다. 혈혈단신 내려간 제주에서 개 한 마리와 함께하는 평화로운 일상을 꿈꾸지만, 게스트들에게 호의적으로 대하기를 기대하며 입양한 비글은 사람을 무는 개로 자란다.

우연히 길에서 주운 잡종견은 주인이 없고, 입양도 되지 않는다. 밥을 얻어먹던 떠돌이 개는 죽을병에 걸린 채 게스트하우스 주변을 맴돈다. 이때 할 수 있는 행동으로 무엇이 있을까?

저자는 무는 개의 마음을 서서히 열기 위해 노력하고, 입양되지 않는 개를 직접 키우며, 죽을병에 걸린 개를 치료해 입양 보내면서 동물과 함꼐 살아가는 방법을 궁리한다.

17만 팔로우를 가진 SNS 인기 스타 히끄역시 저자의 게스트하우스 앞에서 밥을 얻어먹다 게스트하우스의 스태프로 있던 이신아씨에게 입양됐다. 저자가 이런 행동을 하는 데는 우리와 다른 특별한 무언가가 있어서는 아니다. 다른게 있다면 동물과 함께하는 삶을 외면하지 않고, 용기 있게 맞닥뜨렸다는데 있다.

이 책은 다양한 사연을 가진 동물들과 함께 생활하는 제주 생활자 한미경씨의 이야기를 통해 반려동물과 공존하는 삶과 그로 인해 번지는 선한 영향력에 대해 이야기한다. 동물과 함께한 제주생활 7년의 기록을 통해 동물과의 공존과 행복의 가치에 대해 되돌아 볼 수 있을 것이다. 판미동 刊, 148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