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16일부터 중앙아시아 3국 국빈방문
文 대통령, 16일부터 중앙아시아 3국 국빈방문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4.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부터 23일까지 78일간 신북방정책의 중요한 파트너인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을 국빈방문한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8일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문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3국 방문 일정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16일부터 18일까지 투르크메니스탄을 방문,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등 일정을 갖고, 상생 번영을 위한 실질 협력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이어 18일부터 21일까지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해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만나 양국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한 단계 높은 수준으로 격상하고, 미래지향적인 협력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문 대통령은 또 21일부터 23일까지 카자흐스탄을 방문, 최근 취임한 토카예프 대통령을 만나 양국 관계의 호혜적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고 부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이번 순방은 중앙아시아 3개국과의 전통적인 우호협력 관계를 더욱 강화하고, 신북방정책에 대한 중앙아시아 지역 내 공감대를 확산해 이들 국가와의 미래 협력 토대를 구축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고 부대변인은 또 고려인 동포들이 다수 거주하고 있는 이들 국가와의 역사·문화적 유대를 강화함으로써 장기적이고 지속가능한 관계 발전을 이루는 데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