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야권 반발 속 박영선·김연철 장관 임명
文 대통령, 야권 반발 속 박영선·김연철 장관 임명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4.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부 중기 이끌 장관으로 행정·정책 능력 잘 보여달라” 당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왼쪽)ㆍ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왼쪽)ㆍ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야권이 사퇴를 요구해 온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를 임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두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한 후 이미 임명안을 재가한 진영 행정안전·박양우 문화체육관광·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등 모두 5명의 신임 장관에 대한 임명장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은 박영선 장관과 김연철 장관의 경우 국회에서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를 채택하지 않았지만 임명을 강행했다.

이에 따라 자유한국당 등 야권은 반발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임명장을 수여하면서 문재인 정부 중기를 함께 이끌어 갈 각부 장관으로 취임하시게 된 것을 축하드린다아주 험난한 인사청문회 과정을 겪은 만큼 행정 능력, 정책 능력을 잘 보여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진영 장관에게는 지자체와의 협력과 조율 역할, 박영선 장관에게는 제조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벤처기업의 성과를 주문했다.

또 김연철 장관에게는 남북관계와 북미관계의 조화·균형, 박양우 장관에게는 문화산업과 관광 분야 활성화, 문성혁 장관에게는 해운업 위상과 경쟁력 강화를 각각 당부했다.

한편 문재인 정부 들어 국회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된 장관급 이상 인사의 수는 11명이다.

이에 앞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송영무 전 국방부 장관, 홍종학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양승동 KBS 사장, 조명래 환경부 장관,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 등이 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된 바 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