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 총학생회 “4·3특별법 조속히 개정하라”
제주대 총학생회 “4·3특별법 조속히 개정하라”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9.04.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 과제 해결 위한 법적·제도적 장치 마련 촉구
4·3특별법 개정 촉진을 위한 서명운동 전개도
제주대학교 총학생회(회장 김남이)는 9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평화와 인권의 기틀을 마련하기 위한 4·3특별법의 조속한 개정을 촉구했다.
제주대학교 총학생회(회장 김남이)는 9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평화와 인권의 기틀을 마련하기 위한 4·3특별법의 조속한 개정을 촉구했다.

제주대학교 총학생회(회장 김남이)9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평화와 인권의 기틀을 마련하기 위한 4·3특별법의 조속한 개정을 촉구했다.

제주대 총학생회는제주4·3은 아직까지도 해결되지 못한 과제가 많다. 생존희생자 및 유족에 대한 배·보상, 수형인 명예회복, 완결되지 못한 행방불명희생자 유해발굴 및 신원확인, 미국의 책임문제, 정명 등이 우리 앞에 놓여있는 과제리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4·3특별법이 하루 빨리 개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4·3특별법 전부개정안에는 배·보상, 수형인 명예회복, 추가진상조사 등 과제를 해결할 핵심적인 조항들을 포괄하고 있다법률에 의한 배보상과 불법재판에 의한 수형인 명예회복이 이뤄지고, 활발한 추가진상조사가 이뤄지면 미국의 책임 문제나 정명 등이 가시적인 성과를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제주대 총학생회는 “4·3특별법은 제주도민들이 이제껏 받아온 상처를 위로해주고, 치유해줄 수 있는 법적·제도적 장치라며 “4·3특별법 개정은 71년의 시간동안 힘들고 마음 아픈 삶을 살아야만 한 4·3희생자와 유가족들의 마음을 헤아릴 수 있는 시작점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제주대 총학생회는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총 3일간 제주4·3특별법 개정 촉진을 위한 서명운동을 전개해 1800여 명의 동참을 이끌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