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어디로’보다 ‘언제’가 중요
여행, ‘어디로’보다 ‘언제’가 중요
  • 홍의석 기자
  • 승인 2019.04.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슈머인사이트 소비자동향연구소 조사결과

국내여행을 떠날 때 장소보다는 시기의 비중이 커지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9일 세종대학교 관광산업연구소와 컨슈머인사이트 소비자동향연구소가 발표한 주례 여행 행태 및 계획 조사에 따르면 2018년 조사에서 3개월 이내에 숙박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사람들 중 숙박과 교통편을 예약했다는 응답은 37%였다.

그 뒤를 시기만 정했다(25%), 시기·지역만 정했다(24%), 지역만 정했다(13%) 등이 이었다.

2016년의 경우 시기만 정했다는 응답이 18%였지만 2년 후 25%7%p 늘어났다. 숙박·교통을 예약했다와 시기·지역을 모두 결정했다는 답은 각각 4%p 씩 줄었다.

컨슈머인사이트는 여행을 결심할 때 어디로보다 언제의 결정이 더 우선적이었다고 분석했다,

언제, 어디로의 결정시점은 각각 여행 출발 43일과 42일 전으로 거의 비슷했다. 숙박·교통 예약은 평균 32일 전이었다.

컨슈머인사이트는 시기·지역 결정과 예약 사이에는 10일 가량의 탐색기간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컨슈머인사이트 측은 국내와 해외 여행 모두 지역보다는 시기가 중요해지고 탐색기간이 줄어드는 공통점이 있다면서 정보 탐색과 상품 구입이 수월해지고 경험이 증가함에 따라 이러한 변화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