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과 5·18 교육, 지역 넘어 전국으로”
“4·3과 5·18 교육, 지역 넘어 전국으로”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9.04.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문 제주교육감-장휘국 광주교육감, 공동 포럼 개최
“제주4·3과 5·18 광주민주화운동 평화와 인권으로 승화”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과 장휘국 광주광역시교육감은 10일 제주도교육청 기자실에서 ‘2019 제주-광주 공동 포럼’ 공동 개최 취지를 밝히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과 장휘국 광주광역시교육감은 10일 제주도교육청 기자실에서 ‘2019 제주-광주 공동 포럼’ 공동 개최 취지를 밝히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4·35·18 교육을 연계하는 지역의 노력들은 분단의 선을 넘는 데도 큰 힘이 될 것입니다.”

한국 근현대사의 아픔과 비극이었던 제주4·35·18 광주민주화운동의 평화·인권 정신을 교육을 통해 전국으로 잇는 작업이 시나브로 이뤄지고 있어 주목된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과 광주광역시교육청은 10일 제주도교육청 대회의실에서 ‘2019 제주-광주 공동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제주4·3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연계 교육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4·35·18 기간에 맞춰 양 교육청이 제주와 광주지역을 교차 방문하는 방식으로 두차례에 걸쳐 열리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이석문 제주도교육감과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은 이날 제주도교육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4·3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진상을 밝히기 위한 노력이 전국 각지로 확산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은 광주와 연계한 행사를 기획한 취지와 관련해 지난 정권 때 역사 교과서 국정화 시도 사태 등을 겪으면서 각자보다는 힘을 함쳐서 함께 나아가는 방향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했다면서 각 지역이 모이면 국가적으로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지역에 갇힌 사건에서 탈피하기 위한 이러한 노력들이 모인다면 분단의 선을 넘는 데도 충분한 힘을 발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은 “4·35·18 교육은 아이들 지도에 중점을 둬야 한다. 제주, 광주뿐 아니라 경남은 3·15의거와 부마항쟁을, 서울에서는 4·19민주혁명을 주제로 한 교육 자료를 공동 개발하고 공유하자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면서 아프고 서러웠던 역사들이 평화와 인권으로 승화되고, 더 나아가 평화 통일로 연결됐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포럼 참석 차 제주를 찾은 광주시교육청 관계자 38명은 12일 오전 세화중을 찾아 4·3명예교사 수업을 참관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