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어 가격 뚝·뚝…깊어지는 어민 시름
광어 가격 뚝·뚝…깊어지는 어민 시름
  • 홍의석 기자
  • 승인 2019.04.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7330원으로 작년 동기 비해 35.1% 하락…대체 먹거리 증가 등 영향
원가 생산비에도 못 미쳐

국민횟감으로 사랑받아온 제주산 광어 산지가격이 생산원가에도 못 미치면서 도내 양식 어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11일 한국해양수산개발원수산업관측센터(이하 센터) 광어 수산관측에 따르면 지난달 500g 기준 제주지역 활광어 산지가격은 7330원으로 전월 6890원보다 6.5% 상승했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 11302원보다는 35.1% 하락했다.

크기 별로 보면 700g 크기 광어 가격은 8179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2297원보다 33.5%, 1크기 광어는 9229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3809원보다 33.2% 떨어졌다.

1.1크기 광어 가격은 33.5%, 2크기 광어는 44% 급락하는 등 모든 크기의 광어 산지 가격이 크게 하락했다.

1광어 한 마리를 키우는데 사료비와 인건비 등을 포함해 통상 1만원에서 11000원 가량 들어가기 때문에 양식 어민들은 광어를 팔아도 적자를 보는 셈이다.

A업체 관계자는 광어를 출하할 때마다 손해를 보는 상황으로 소비 심리가 좀처럼 살아나고 있지 않다광어가 잘 팔리지 않는데다 값까지 떨어졌지만 일본 수출 물량도 줄어 고민이 많다라고 말했다.

광어의 판매 부진은 경기 위축과 함께 다른 대체 먹거리 증가 때문으로 분석된다.

특히 노르웨이산 연어와 일본산 방어 등 경쟁 횟감의 수입이 증가했다.

20082465t이었던 연어 수입량은 지난해 24058t으로 10배 가량, 방어는 246t에서 1574t으로 6.4배 가량 늘었다.

센터는 4월 광어 출하량은 3000t으로 전월 2891t보다 소폭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도매가격은 전월 11167원과 비슷한 1800원에서 11400원 선에서 형성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작년과 평년보다 크게 낮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