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다무래미도-썰물 때는 걸어서···추자도판 ‘모세의 기적’
(31)다무래미도-썰물 때는 걸어서···추자도판 ‘모세의 기적’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섬 가까이 직구도가 한 눈에···추자십경 직구낙조 경관 황홀
멧비둘기·갯잔디·흑로 등 서식···행정구역상 대서리 산 151 위치
다무래미도는 상추자도 북쪽 끝에 있는 섬으로 썰물 때는 추자 본섬과 연결되고 밀물 때는 떨어진다. 사진=제주도생태연구회
다무래미도는 상추자도 북쪽 끝에 있는 섬으로 썰물 때는 추자 본섬과 연결되고 밀물 때는 떨어진다. 사진=제주도생태연구회

제주시 추자면 대서리에서 북쪽으로 100m 정도 떨어진 인접한 섬인 다무래미도. 썰물 때는 추자 본섬과 연결되고 밀물 때는 떨어지는 섬이다.

상추자도의 북쪽 끝에 있는 섬으로 썰물 때는 걸어서 들어갈 수 있다. 이 현상을 두고 추자도판 모세의 기적이라고도 한다.

다무래미도에서는 섬 가까이 있는 직구도를 한 눈에 담아볼 수 있다. 다무래미에서 바라본 추자십경 중 하나인 직구낙조는 황홀하다.

섬은 따무내미, 다무래비라고도 부른다. 행정구역상 주소는 제주시 추자면 대서리 산 151로 공유지(제주도).

섬 전체의 식생은 곰솔림으로 덮여있다. 북사면은 급경사를 이룬다. 곰솔림이 위치한 곳에서 방울새, 멧비둘기, 뻐꾸기 등이 서식하며 섬 주변 암반에서는 흑로, 바다직박구리, 북사면의 절벽에는 매, 가마우지 등이 분포하고 있다.

섬에 서식하는 멧비둘기.
섬에 서식하는 멧비둘기.

주변 해상에서는 재갈매기와 괭이갈매기 무리들이 휴식을 취하거나 먹이 활동을 한다.

또 곰솔, 천선과나무, 사철나무, 돈나무를 비롯해 억새, 갯잔디, 청미래덩굴, 왕모시풀, 댕댕이덩굴, 갯기름나물, 갯질경이, 메꽃, 사철쑥 등 84종이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섬에 서식하는 멧비둘기는 3~6월에 나뭇가지 사이에 마른 나뭇가지로 엉성하게 둥지를 틀고 한배에 2개의 알을 낳는다. 목은 붉은 포도주색을 띤 잿빛 갈색이며 양쪽 목옆은 검은색이고 가장자리가 잿빛 쥐색의 깃털로 된 몇 가닥의 가로띠 모양인 얼룩점이 있다.

몸길이는 약 33, 날개길이 19~20이다.

섬에 자생하는 갯잔디.
섬에 자생하는 갯잔디.

섬에 자생하는 갯잔디는 바닷가 모래땅에 자라는 여러해살이풀이다. 뿌리줄기는 옆으로 벋는다. 줄기는 곧게 자라거나 비스듬히 서며 높이 10~30. 밑부분에는 마른 잎집이 남아 있다. 잎몸은 길이는 3~7, 폭은 2~3.

꽃은 6월에 핀다. 꽃차례는 총상꽃차례로 선형이고 길이는 3~5이다. 작은이삭은 좁은 타원형으로 1개의 낱 꽃이 있다. 1포영은 없고 내영도 거의 발달하지 않는다. 수술은 3개이다. 우리나라 중부 이남에 자생한다. 일본, 중국에 분포한다.

해안사구 복원에 이용될 수 있는 식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