콧물·재채기에 괴로운 우리 아이, 혹시 꽃가루 알레르기?
콧물·재채기에 괴로운 우리 아이, 혹시 꽃가루 알레르기?
  • 제주신보
  • 승인 2019.04.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병원 소아청소년과장 이정헌
한국병원 소아청소년과장 이정헌.
한국병원 소아청소년과장 이정헌.

아이가 봄철이 되면 유난히 콧물이 심하고 재채기를 하지는 않나요? 일교차가 심한 계절인 만큼 감기로 오인하기 쉽지만, 꽃가루에 알레르기가 있어 나타나는 증상일 수 있습니다.

알레르기는 특정 원인 물질에 노출됐을 때, 몸의 항원-항체 반응에 의해 과민반응이 일어나는 현상을 말합니다.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물질은 진드기나 동물의 털과 비듬, 먼지, 음식물 등 매우 다양하고, 개인에 따라 각각 다른데요. 꽃가루 알레르기는 봄철에 기승을 부리는 대표적인 원인입니다.

보통 꽃가루는 몸에 해롭지 않고, 우리 몸도 꽃가루에 크게 반응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꽃가루에 알레르기가 있으면 우리 몸이 꽃가루를 세균이나 기생충 같은 해로운 물질로 인식해서, 꽃가루가 체내에 들어 왔을 때 면역시스템을 비상 상태로 돌입시켜 방어합니다. 흔히 알레르기 반응이 코 점막에서 발생해 알레르기 비염이 나타나지만, 폐 안 기관지에서 발생하면 소아 천식으로도 이어질 수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알레르기 비염을 감기로 오해해 치료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치료시기를 놓치거나 방치할 경우 축농증, 중이염, 후각 장애 등 합병증이 생길 수 있고, 아이의 숙면을 방해하고 집중력을 떨어뜨려 학습과 성장 발달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습니다.

감기는 발열과 함께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고 시간이 지나면 누런 코가 나오지만, 알레르기 비염은 맑은 콧물이 계속된다는 차이가 있습니다. 이 외에 아이가 코 막힘 증상이 심해 입으로 숨을 쉰다거나, 재채기를 연달아 발작적으로 할 때, 눈이나 코를 자주 비벼서 색소 침착이 있을 때 알레르기 비염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이런 증상이 있다면 반드시 조기에 소아청소년과 등에 방문해 치료를 받으시길 바랍니다.

병원에서 알레르기 검사를 통해 꽃가루에 알레르기가 있는 것이 확인되면, 우선 원인 물질인 꽃가루를 최대한 피해야 합니다. 국립생물자원관에 따르면 4월에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꽃가루를 내뿜는 식물이 35종으로 가장 많다고 합니다. 제주도에 많이 있는 삼나무를 비롯해 참나무, 자작나무 등의 꽃가루가 대표적인데요. 이 시기에는 야외 활동을 자제하고, 꽃가루가 많이 날리는 오전 시간을 조심해야 합니다.

또한 아이가 야외에서는 답답하더라도 마스크를 착용할 수 있도록 지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마스크는 최소 KF80 이상 미세먼지용을 써야 입자가 작은 꽃가루도 걸러낼 수 있습니다. 외출 후 손발을 씻고 양치질을 하는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아이의 옷과 침구류도 자주 세척하고 털어 주어야 합니다. 창문은 가급적 닫아 두고 환기는 최소한으로 하고. 성능이 좋은 진공청소기로 집 내부를 수시로 청소하는 것도 알레르기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됩니다.

면역력을 높이고 관리하면서 꾸준히 치료하면 알레르기 질환도 완화될 수 있습니다. 검증되지 않은 민간요법에 의존해 치료시기를 놓치지 말고, 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아이에게 콧물과 가려움 없는 행복한 봄을 선물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