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문중 다목적강당 신축 관련 부정청탁 의혹 주장
중문중 다목적강당 신축 관련 부정청탁 의혹 주장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 중문중학교 다목적강당 신축과 관련해 학교 운영위원회와 해당 학교 출신인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사이에 부정 청탁이 오간 정황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주민 김모씨 등 4명은 중문중 다목적강당 신축과정에서 중문중 운영위원장과 원 지사간 부정 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의 정황이 있다며 관련 수사를 요청하는 내용의 진정서를 제주지방경찰청에 제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와 함께 김씨 등은 제주지방법원에 다목적강당 신축 공사를 중지해 달라는 공사중지 가처분도 신청했다.

이들은 “중문중에 이미 체육관이 있고 안전성에 아무런 문제가 없음에도 중문중 운영위는 제주도교육청에 수차례 다목적강당 신축예산을 요구했다”며 “이에 대해 제주도교육청은 다목적강당 건축 예산지원은 불가하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2016년 6월 30일 중문중 운영위 회의록에는 총동문회에 참석하는 원 지사에게 체육관에 대해 이야기하겠다는 기록이 돼 있다”며 “이는 중문중이 도지사 출신학교인 점을 이용, 부정한 청탁을 하겠다는 것을 공개적으로 밝힌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2017년 3월 14일 제주도가 중문중에 보조금을 신청하라는 공문을 보내는데 이보다 앞선 2016년 12월 23일 중문중 운영위 회의록에는 다목적강당 예산 50억원이 확보됐다는 내용이 적시돼 있다”며 “이는 보조금 지급이 결정 나지 않은 상황에서 부정청탁으로 이미 예산이 확보됐고, 이를 감추기 위해 보조금 지급 형식을 갖춘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직 체육관 시설조차 없는 열악한 환경에서 예산지원만을 기다리는 수많은 학생의 박탈감을 참작해 달라”며 “다시는 불필요한 곳에 부정한 청탁에 의해 낭비되는 혈세가 없도록 엄정한 수사를 통해 일벌백계해달라”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