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블록체인 특구 ‘빨간불’
제주 블록체인 특구 ‘빨간불’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9.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우선 협상 대상으로 부산 선정…사업 추진 동력 잃어
전기차, 1차 협상 대상 포함…신기술 적용 등 선도도시 육성

정부가 17일 시행을 앞둔 규제자유특구와 관련해 부산시를 블록체인 특구 1차 협상대상으로 선정해 원희룡 제주도정이 역점적으로 추진하던 블록체인 특구 추진이 힘이 빠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다만 제주도가 신청한 특구 가운데 전기자동차의 경우 1차 협상대상에 선정되면서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15일 중소벤처기업부와 제주도에 따르면 규제자유특구 제도 시행을 앞두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제주도를 포함해 14개 비수도권 광역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선 각 지자체가 정부 부처에 제안한 지역혁신산업과 1차 부처 협의를 거친 규제자유특구의 윤곽이 드러났다.

제주의 경우 블록체인 특구와 전기차 특구, 화장품 특구 등 3개 산업의 특구가 추진되고 있다.

수도권을 제외한 14개 지자체가 제안(34개)한 투자계획안 가운데 10개 아이템이 사전 협의를 완료했다.

이에 따라 ▲제주도(전기차) ▲부산시(블록체인) ▲대구시(스마트웰니스) ▲울산시(수소산업) ▲세종시(자율주행실증) ▲강원도(디지털헬스케어) ▲충청북도(사물인터넷) ▲전라북도(홀로그램) ▲전라남도(e모빌리티) ▲경상북도(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가 관련 지역특구 투자 계획에 지정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노희섭 제주도 미래전략국장은 “블록체인 산업과 특구 준비는 제주도가 오래전부터 해왔는데 부산이 우선협상 대상에 선정된 것은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박영선 장관은 블록체인과 자율주행차 등 중복되는 지자체의 경우 묶어서 재검토를 하겠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제주의 전기차 특구는 전기차 신기술적용, 테스트베드 등 글로벌 전기차 선도도시로 육성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특구 위치는 첨단과학기술단지(1단지, 2단지예정지), 제주대, 폴리텍대학 제주갬퍼스, 국제대, 서귀포혁신도시다. 현재 19개 업체에서 21개 사업이 접수됐고, 계속 접수 중이다.

자율주행전기차 서비스를 비롯해 전기차 개조사업, 전기차 전용 정비공장, 이동식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 사업, 폐배터리를 활용한 재생에너지 융·복합 사업 등이 추진될 예정이다.

규제자유특구는 각 지자체에서 특구계획을 준비해 중기부에 신청할 예정이며, 심의 절차를 거쳐 오는 7월 지정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