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라문화제, 올해도 도심 속 민속축제로 자리매김한다
탐라문화제, 올해도 도심 속 민속축제로 자리매김한다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4.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예총, '제58회 탐라문화제 추진위원회' 회의
10월9~13일까지 제주시 탐라문화광장 일원서
지난해 탐라문화광장 일대에서 열린 탐라문화제 개막식 모습
지난해 탐라문화광장 일대에서 열린 탐라문화제 개막식 모습

58회째를 맞는 제주 최대 문화축제인 탐라문화제가 109일부터 13일까지 닷새 동안 제주시 탐라문화광장 일원에서 열린다.

한국예총제주특별자치도연합회(회장 부재호)는 최근 제주도청에서 58회 탐라문화제 추진위원회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올해 탐라문화제는 지난해와 동일하게 도심 속 문화축제로 들어가기 위해 탐라문화광장 일대에서 개최된다. 올해는 제주역사문화 발굴과 전승을 바탕으로 퍼레이드 구간을 확대하고, 가장페스티벌을 다양하게 구성한다.

또 지난해 이어 제주시 축제의 날서귀포시 축제의 날을 분리, 추진해 민속예술축제 프로그램을 확대하기로 했다.

부재호 제58회 탐라문화제 대회장은 이번 탐라문화제는 역사와 전통을 지닌 탐라문화의 정체성을 보존·전승하며 제주 사회의 통합과 문화·교육적 효과를 거두기 위한 축제로서 제주문화 프로그램 다각화와 참여형 프로그램을 확대해 다양한 세대의 120만 제주도민을 아우르는 제주 최대의 전통 문화축제로 만들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편 탐라문화제는 1962년 제주예술제로 개최하기 시작해 1965년 제4회부터 한라문화제로 이름을 바꿔 종합문화축제로 전환했고, 2002년부터 탐라문화제로 개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