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녹지국제병원 개설 허가 취소는 당연”
“잘못된 녹지국제병원 개설 허가 취소는 당연”
  • 김종광 기자
  • 승인 2019.04.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리병원 철회 도민운동본부, 17일 입장문 발표

제주특별자치도가 녹지국제병원에 대한 ‘외국인 한정진료 조건부 개설허가’ 취소 처분을 내린 가운데 제주영리병원 철회와 원희룡 퇴진 제주도민운동본부가 17일 입장문을 통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들은 “총체적 부실임에도 허가를 내줬던 녹지국제영리병원에 대한 허가 취소는 상식적으로 당연한 결정”이라며 “우회투자 논란과 유사의료행위 경험 전무 등을 감안하면 허가를 내준 것 자체가 애초부터 문제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도민들과 국민들에게 피해만 주는 ‘단 하나의 영리병원도 허용할 수 없다’는 입장은 변함이 없다”며 “영리병원 추진을 위한 움직임이 재개되면 범국민적 운동으로 끝까지 저항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과 한국노총 제주도지역본부도 성명을 내고 “부실한 사업계획 승인, 우회투자 의혹, 유사사업 경험 부재 등에도 불구하고 이뤄진 ‘묻지마 개설허가’에 비춰보면 제주도의 개설허가 취소는 당연한 결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