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3회 제주도민체전 성화 서귀포서 ‘활활’
제53회 제주도민체전 성화 서귀포서 ‘활활’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9.04.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강창학종합경기장서 개막…3일간 열전 돌입
제53회 제주도민체육대회 개막식이 19일 오후 체전 메인 경기장인 강창학종합경기장에서 열렸다.
제53회 제주도민체육대회 개회식이 19일 오후 체전 메인 경기장인 강창학종합경기장에서 열렸다.

서귀포를 환하게 밝힐 성화가 마침내 활활 타올랐다.

국내외 150만 제주도민의 축제 53회 제주특별자치도민체육대회19일 강창학종합경기장에서 개회식을 갖고 21일까지 사흘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문화도시 서귀포 역동하는 제주의 꿈!’을 구호로 한 이번 도민체전에는 제주지역 43개 읍··동 선수단과 각 학교 운동부 및 스포츠클럽 대표, 일반 동호인 클럽 등 총 52개 종목에 812개 팀 15541(선수 13562, 임원 1979)이 참가해 지역과 학교의 명예를 건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개회식에서 원희룡 제주도체육회장(도지사)은 개회사를 통해 이번 도민체전이 제주도민의 화합과 제주 발전에 힘을 모으는 성공적인 대회가 되길 바란다라며 우리 제주도도 생활체육 확산과 도내 스포츠 메카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양윤경 서귀포시체육회장(서귀포시장)올해 체전이 협력과 공정한 경쟁을 통해 대회 구호를 향해 나아가는 기폭제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 선수들에게는 최고의 경기 여건을, 관람객들에게는 최고의 편의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 모두가 그동안 갈고닦은 기량을 펼쳐 좋은 결과를 얻길 바란다고 했다.

이날 개회식은 대회를 밝힐 성화가 점화되면서 분위기가 최고조로 달했다.

지난 18일 성산일출봉에서 채화돼 도내 24개 구간 봉송 후 서귀포시청 1청사 앞마당에 안치됐던 성화는 체전 첫날인 19일 서귀포시 일원 4개 구간을 돌아 강창학종합경기장으로 봉송, 서귀포시 17개 읍··동체육회장(··동장)에 의해 최종 점화됐다.

이날 개회식은 제주 고유의 걸궁팀과 학교 방과후 스포츠 활동으로 이뤄지는 치어리딩 팀의 공연, 양시 체육회 주관의 일반 읍··동 선수단 입장 연출 등의 순으로 이뤄졌다.

앞서 열린 식전 행사에서는 제주를 대표하는 스카밴드인 사우스카니발, 태권도 시범단의 합동 공연과 제주 출신 가수 한서경과 윤정, 걸크러쉬 래퍼 치타의 초청 공연이 진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