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관광공사, 다크투어 프로그램 운영
제주관광공사, 다크투어 프로그램 운영
  • 홍의석 기자
  • 승인 2019.0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100년의 시간여행’ 5월 4일~11월 30일까지…8월 혹서기 제외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와 제주관광공사(사장 박홍배)는 제주다크투어 제주, 100년의 시간여행프로그램을 다음 달 4일부터 오는 1130일까지 매주 토요일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일제 식민지 35년간 사용된 일본의 군용 비행장과 격납고, 군사시설, 동굴진지와 제주4·3사건의 77개월 동안 벌어진 대량학살의 현장, 유적지, 은신 동굴 등 제주의 아름다움에 감춰진 제주의 진정한 100년의 역사를 바라볼 수 있는 장소를 탐방할 수 있다.

코스는 동부 100길과 서부 1002개 코스로 운영 된다.

동부 100길 코스는 제주의 역사 현장에 중심이 되는 관덕정을 시작으로 만세운동이 시작된 조천 만세동산과 북촌마을의 비극적인 이야기를 담은 너븐숭이 4.3기념관, 그리고 77개월의 제주4·3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제주4.3 평화공원을 돌아 관덕정에서 마무리한다.

서부 100길 코스는 관덕정에서 집결해 일제군사시설과 고산포진지가 있는 셋알오름과 알뜨르비행장을 둘러보고 평화로운 마을이었던 무등이왓 마을에 찾아온 비극, 그리고 영령들의 화해와 상생의 터인 영모원을 돌아 관덕정으로 돌아온다.

특히 서부코스에서는 다음 달 4, 오는 61, 629, 921, 1019, 1130일에 제주4·3 당시 피난민 120명이 50일간 생활했던 동광큰넓궤를 직접 경험해 볼 수 있는 탐방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초등학생 이상 누구나 참가할 수 있으며, 제주 탐나오사이트(www.tamnao.com)에서 원하는 날짜에 예약이 가능하다. 참가비는 1만원으로 8월 혹서기에는 진행되지 않는다.

자세한 내용은 비짓제주 홈페이지, 탐나오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