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文 대통령, 金 위원장에 트럼프 대통령 메시지 전달할 것”
청와대 “文 대통령, 金 위원장에 트럼프 대통령 메시지 전달할 것”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4.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는 4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린다면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청와대 관계자는 21일 기자들이 미국 CNN 방송은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건넬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가지고 있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 질문을 하자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되면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가 (김 위원장에게) 전달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는 문 대통령이 교착상태에 놓인 북미 협상에서 중재자 역할을 하면서 북미 간 톱다운 방식의 대화가 계속되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어떤 경로로 전달받았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지난 11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 받았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CNN19(현지시간) 복수의 한국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건넬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가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메시지에는 현재의 방침에 중요한 내용과 북미정상회담에 긍정적 상황으로 이어질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11일 한미정상회담에서 조만간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고,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파악하는 북한의 입장을 가능한 한 조속히 알려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