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수유-노화 증상에 좋은
산수유-노화 증상에 좋은
  • 제주신보
  • 승인 2019.04.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상열, 한의사·한의학 박사

며칠 전 경기도 이천의 산수유 축제에 갔었다. 산수유(山茱萸, Cornus officinalis Siebold et Zuccarini)는 전국적으로 인가의 주변에 즐겨 심는 약용식물 중 하나이다. 새로 핀 노란 꽃 사이사이, 지난해 맺힌 자줏빛 열매가 눈에 띈다. 꽃 사이의 열매를 하나 따보니 신기하게도 어느 정도 힘이 남아있다.

열매가 오랫동안 매달려 있고 여전히 힘도 남아 있는 것, 이것은 한약재 산수유 열매의 수삽(收澁) 효능을 보여주는 것이기도 하다. ‘수삽’이란 몸 밖으로 나가는 것을 잡아준다는 뜻이다. 인체의 내부 물질이 몸 밖으로 나가는 것은 크게 두 가지 경우가 있다.

우선 우리 몸 안에 나쁜 사기(邪氣)가 들어왔을 때 이를 내보내는 자가 치료 기전을 들 수 있다.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콧물과 기침, 위장관으로 들어온 독소를 빼내기 위한 구토 및 설사 그리고 생식기 감염으로 인한 소변 빈삭(頻數)이나 분비물 배출 등이 이에 해당한다.

다른 하나는 우리 몸이 허약해서 나가지 말아야 할 것이 저절로 빠져나가는 경우이다. 동의보감에서는, 늙으면 정혈(精血)이 모두 소모되어 평소에 칠규(七竅, 얼굴에 있는 7개 구멍)가 정상과 반대로 작용한다고 했다.

눈물이 나오지 않다가 웃을 때 도리어 눈물이 나오고, 뚜렷한 이유 없이 콧물이 많아지며, 귀에서는 매미소리가 난다. 밥을 먹을 때 입이 마르다가 잠을 잘 때는 침이 흘러내리고, 가벼운 물소리에도 소변이 저절로 새어 나온다. 이와 같은 증상을 허준은 노화로 인한 병으로 설명하고 있다.

 

산수유 꽃과 열매
산수유 꽃과 열매

산수유는 기본적으로 인체의 허약으로 인해 잘못 나가는 것을 바로잡아준다. 특히 신장(腎臟)을 보익(補益) 하는 효능이 뛰어나다. 신의 기능이 떨어지면 정이 새는 유정(遺精), 소변이 잦은 요빈(尿頻), 귀에 소리가 나는 이명(耳鳴) 그리고 허리 무릎이 시큰거리는 증상 등이 생긴다. 여성의 경우 대하(帶下)가 그치지 않거나 생리혈이 쏟아지기도 한다.

또한 산수유는 간장(肝臟)을 보익하는 효능도 있는데 간장의 기능이 떨어지면 지체(肢體)가 무력해지고 눈이 어지럽게 된다.

산수유의 간신(肝腎)을 보하는 효능은 이처럼 간신 허약으로 인한 이명, 현훈, 유정, 요빈, 대하, 붕루(崩漏), 요슬산통(腰膝酸痛) 등의 증상을 치료한다. 선천적으로 신정(腎精)이 약한 경우에도 쓸 수 있고 나이가 들면서 오는 전반적인 노화 증상에 두루 적용할 수 있다.

산수유의 씨는 정을 새나가게 하니 약으로 쓸 때에는 가운데 씨를 빼고 사용하는데 달여 먹거나 환으로 빚어 복용할 수 있다.

앞으로 수명은 점점 길어지고 노인 인구도 급격히 늘어날 것이다. 그만큼 정상과 반대로 작용하는 칠규의 증상을 잡아주는 산수유는 더욱 돋보일 터. 노후 대비로 집 앞마당에 산수유 한그루 심어보는 것은 어떨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