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기업 수·출입 모두 감소
도내 기업 수·출입 모두 감소
  • 홍의석 기자
  • 승인 2019.04.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세관, 1분기 제주지역 동향

올해 1분기 제주지역 수출과 수입이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제주세관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제주지역 소재 업체의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 감소한 3499만달러로 집계됐다.

수입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 감소한 89504000달러로 나타났다.

수출 품목별로 살펴보면 반도체가 1262만달러로 가장 많았다. 그 뒤를 어패류와 조제품(넙치, 소라 등) 8438000달러, 기타 동식물원재료 2455000달러(, 양배추 등), 음료 및 주류(광천수, 소주 등) 1138000달러 등 순이었다. 수출 국가별로는 홍콩 8618000달러, 일본 804만달려, 미국 5978000달러, 중국 299만 달러 등 순이었다.

수입 품목별로 보면 비내구 소비재(의류, 인쇄물 등)24966000달러로 가장 많았다. 직접소비재(담배, 주류, 어류 등) 19605000달러, 전기·전자기기 15896000달러 등이 그뒤를 이었다. 국가별로는 EU(유럽)34012000달러, 중국이 16705000달러 등 순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